자유 게시판

작성자 : 나그네 작성일: 2017-04-20 오후 3:00:34, 조회수: 613
의사의 본능



의사의 본능

수술을 마치고 늦게 귀가하던 의사가 배가 고파 레스토랑에 들어갔다.
"음... 뭘 먹지, 배와 등이 사돈 되자고 하겠네."
그때 웨이터가 메뉴판을 들고 다가오는데..
폼이 영 어정쩡한 것이 엉덩이 쪽이 불편해 보였다.
의사가 웨이터를 보며 말했다.

"혹시 치질 있습니까?"

웨이터 왈,

"메뉴판에 있는 것만 시키세요.",,,

수정하기 삭제하기 글쓰기 답변하기 목록보기
Copyright , all rights reserved